오상진♥김소영이 임신 사실 숨기려 했던 이유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3-25 13:52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가 결혼 2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한 후 심경을 밝혔다.

김소영은 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처음 임신을 확인했을 때 자연스레 입가에 웃음은 피어났지만, 한편으론 어딘가 내 안의 기세가 뚝 끊어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과 임신, 출산은 행복이라는 확신에 가득찬 말들에 비해 현대 사회에서 여성이 느껴야 할 부담에 대해서는, 모두가 적당히 모른 척 한다는 느낌을 자주 받았다"​며 "​주변에 많은 선배들이 아이를 가졌고, 배가 부른 채 일을 했었는데 몰랐다. 이렇게 숨 쉬는 것 조차 어려운지, (그 뒤 출산과 육아에 비하면) ‘고작’ 초기 입덧에 정신을 못 차리고 앓아 누울 수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토로했다.

김소영은 "처음에는 버티기로 했다. 배가 눈에 띄게 나올 때까지는 숨겨야겠다. 내가 아프고, 몸을 사리면 직원들도, 서점도, 방송도, 옆에 있는 남편도 영향을 받을 테니까. 무엇보다 내가 시작한 일에 대한 애착과 욕심, 성공시키고 싶다는 꿈이 망가질 수도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몸보다 정신의 아픔이 문제가 됐다"면서 "나라는 사람이 급속도로 쪼그라드는 느낌. 내가 여성이라는 사실을 잊고 사업을 확장한 것, 현재도 계속 일을 해야 하는 여성이라는 것, 이게 시작이라는 것이 모두 두려워졌다"고 털어놨다.

김소영은 "그래서, 이 문제를 잘 컨트롤해야겠다고 느꼈다. 내가 이를 악물고 지내면, 나중에 나도 모르게 우린 직원에게도 그러기를 기대할 지 모른다. 그래서 숨기지 말고 공개해야 겠다"며 "느려진 몸으로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하고싶은 일을 포기하지 않아도 된다는 걸 보여줘야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앞으로 얼마나 신기한 일들이 벌어질까. 이제야 아이가 크고 있는 것이 실감이 가고, 조금은, 얼른 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며 "앞일을 모두 예단할 수 없지만, 잘 해보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상진과 김소영은 MBC 아나운서 시절 선후배로 만나 2017년 4월 결혼했다. 김소영은 현재 방송 활동과 함께 서점을 운영 중이다.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캡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