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한국, 좁혀지지 않는 선거제·사법 개혁

이정수·김도형 기자입력 : 2019-03-25 12:01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후 입장차 재확인…민생 관련 입법 우선 처리키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한 자리에 모여 선거제 개혁 방향 등을 논의했지만, 좁혀지지 않는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회동을 갖고 선거제 개혁, 사법 개혁, 민생 관련 법안 등 여러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러나 선거제 개혁과 사법 개혁에 대한 각 당 간 조율은 성사되지 않았다. 민생 관련 법안 통과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다만 우리가 조속히 통과시켜야 될 민생 관련 법안은 많이 있어서 여야가 이론이 없는 부분은 빨리 통과시켜 국회에 대해 국민이 다시 희망과 기대를 가질 수 있게 하자고 논의했다”고 말했다.

공수처법에 대해서는 “공수처는 실질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는 사실상 청에게 칼을 하나 더 주는 것”이라며 “친인척 비리는 특감을 임명해야 하는 것이고, 사법 개혁 핵심은 청와대 검경이 아닌 국민의 검경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생 입법을 우선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며 “결론이 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서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안을 최대한 수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사개특위에서 최종적으로 논의해볼 계획”이라며 “사개특위에서 나온 협상안을 갖고 당 의견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패스트트랙 이견차를 확인한 세 원내대표는 이날 예정돼있던 문희상 국회의장-여야 4당 원내대표 오찬을 취소했다.
 

(왼쪽부터)나경원 자유한국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