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KSPO 창립 30주년 기념 이사장배 훈련지 대항전 개최

(광명)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3-25 11:39

[사진=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가 내달 5~21일까지 KSPO 창립 30주년 기념 이사장배 훈련지 대항전을 연다.

금번 훈련지 대항전은 국민체육진흥공단 창립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경륜 개장 이래 처음으로 한 경주에 3개 등급 선수 모두가 참가하는 방식으로 기획됐다. 또 다양한 경주 콘텐츠 제공을 통해 고객만족도를 제고하고, 훈련지 권역별 상호 경쟁을 통한 선수 경기력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훈련지 대항전은 훈련지별 4 대 4 연대 경주 토너먼트를 실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8인제 경주로 진행되며, 총 10개팀(전년도 우승(가평팀), 준우승팀(대구·구미팀)은 각 리그 결승 자동 진출)이 북부그룹(5팀)과 남부그룹(5팀)으로 나뉘어 토너먼트를 치른다.

북부리그는 가평, 의정부/양주/일산/팔당, 동서울/광명, 미원/세종, 인천/계양, 남부리그는 대구/구미, 부산, 광주/전주, 김해/동창원, 대전/유성으로 구성된다.

훈련지별 기량 차를 고려하여 특선급 SS반과 24기 신인 선수는 출전이 제한된다.

대항전은 4월 5일부터 21일까지 각 그룹별 예선전을 거친 후 19일 남부리그 결승, 20일 북부리그 결승을 치른다.

각 그룹 승자는 4월 21일 대망의 최종 결승전에서 ‘경륜 최강 훈련지’ 타이틀을 놓고 대결한다.

4월 5일 의정부/양주/일산/팔당팀과 미원/세종팀의 맞대결로 출발하는 훈련지 대항전은 6일 동서울/광명팀과 인천/계양, 12일 부산팀과 광주/전주팀, 13일 김해/동창원팀과 대전/유성팀의 대결이 이어지며 승자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출전선수 표 참조)

훈련지 대항전 토너먼트 승자 결정은 경주 순위별 포인트를 부여하여 해당 경주에서 포인트를 많이 받은 팀이 승자가 된다.

순위별 포인트는 1위 4점, 2위 3점, 3위 2점, 4위 1점이다.

동점이 발생하면 상위 순위 입상 팀이 승리자가 된다. 훈련지 대항전은 정규 경주와 별도로 편성되며, 대항전이 있는 날은 우수급 경주가 끝난 후 11경주에 대항전이 열린다.

한편, 우승팀에게는 5백만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수여되며, 준우승팀에게는 3백만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수여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