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전 장관 오늘 영장심사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3-25 09:07
영장 발부시 현 정부 장관 출신 인사 첫 구속 사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받고 있는 김은경 전 장관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된다.

서울동부지법은 25일 오전 10시 30분 박정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앞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주진우)는 김 전 장관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선발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것으로 보고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 2가지 혐의를 적용해 22일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만약 구속 영장이 발부되면 현 정부 출범 이후 장관 출신 인사의 첫 구속 사례가 된다.

한편, 김 전 장관은 1991년 낙동강 페놀 유출사건으로 환경운동을 시작한 이후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민원제안비서관과 지속가능발전비서관을 역임했다.

현 정부 환경부 장관으로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일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