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초기 시장 주도할 것"[한국투자증권]

조은국 기자입력 : 2019-03-23 09:48

[사진=아주경제DB]


KT가 5G 초기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IPTV와 부동산 등 비통신 사업도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투자증권은 23일 KT의 1분기 매출액은 5조8498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와 비슷할 것이지만, 영업이익은 2.2% 낮은 3594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종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서비스 매출액(단말기 매출 제외)은 IPTV 매출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하겠지만 영업이익은 9.5% 줄어들 전망"이라며 "5G 관련 상각비가 반영된 데다 지난해 1분기에 단말기 관련 일회성 이익 450억원이 반영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IPTV, 부동산 등 비통신 사업과 5G로 성장성과 수익성이 호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KT의 서비스 매출액은 유선통신(초고속인터넷·IPTV) 호조로 전년 대비 2% 늘고, 2020년에는 부동산과 5G 매출이 급증해 2.7%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 연구원은 "올해 영업이익은 5G 관련 상각비 증가로 1.1% 증가에 그치겠지만 내년은 13.4% 증가할 것"이라며 "IPTV 매출액이 전년 대비 9% 늘어나는 데다 부동산 매출이 분양매출 증가, 호텔사업 확대로 54.3%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KT가 5G 초기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데다 고주파 대역 이용으로 전파 전송거리가 짧은 5G 네트워크 구축에 매우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