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대북제재 완화 보도는 왜곡, 北비핵화조치 없어 충실 이행해야"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3-20 18:1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0일 "북한에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가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제재 완화를 했다는 건 왜곡 보도"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문재인정부 북핵 외교의 목표를 묻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북핵의 완전한 폐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대북제재는 북핵 프로그램 따라 (북한의) 도발이 있었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택한 제재의 틀"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라 제재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현 정부의 방향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른 제재"라며 "북핵 프로그램, 거기에 따른 도발이 있었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택한 틀이라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른 제재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제재는 일방의 제재가 아니라 국제사회의 제재"라며 "그래서 이것(제재)을 완화시킨다거나 해제시킨다는 것도 국제사회의 총의가 모아져야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이 '결국 문재인 정부가 제재 완화 혹은 해제를 목표로 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비판하자, 강 장관은 "우리가 제재를 완화했다는 것은 왜곡 보도가 있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9.3.18 [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