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범, 훔친 5억원 당일 부가티 판돈…현관에서 범행, 돈가방 존재 알았나?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3-20 00:02
'청담동 주식부자'로 알려진 이희진씨의 부모를 살해한 피의자 김모씨가 현장에서 훔쳤다는 5억원은 이씨의 동생이 사건 당일 고가 차량을 판매한 대금의 일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이희진씨의 동생 이모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의 한 카센터에 부가티 차량을 15억원에 매각했다. 이 차량은 이씨 형제의 회사 명의로 된 차량이다.

매각 대금 가운데 10억원은 동생 이씨의 계좌로 들어갔고 나머지 5억원은 가방에 담겨 이날 부모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씨 부모는 가방을 전달받아 안양 자택으로 돌아왔고, 현관문 앞에 있던 김씨 등 4명에게 가방을 탈취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집안에 있는 금고에서 훔쳤다는 김씨의 당초 진술과 대치되는 부분이다.

이에 김씨가 이희진씨 부모 집에 거액에 현금이 있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인천일보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