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지윤미, 연관 검색어에 '버닝썬 이문호'가?…왜?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3-19 00:00
지윤미 '호구의 연애' 출연으로 지난해 제기됐던 '이문호'와의 열애설 재조명 열애 의혹 제기했던 누리꾼 "사실 확인이 전혀 되지 않았다"고 밝혀 혼란 가중
MBC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지윤미가 연일 화제가 되는 가운데 그의 연관 검색어로 강남 클럽 버닝썬의 이문호 대표가 등장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18일 현재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지윤미’를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로 ‘이문호’ ‘호구의 연애’ ‘이문호 지윤미’ 등이 등장한다. 이는 ‘호구의 연애’ 방송 이후 한 과거 한 누리꾼이 제기한 지윤미와 이문호 버닝썬 대표 열애설이 재조명됐기 때문.

지윤미와 이문호의 열애 의혹은 지난해 한 누리꾼에 의해 처음 제기됐다. 이들의 열애 사실은 현재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문호는 폭행사건을 시작으로 성폭행, 마약, 경찰 유착 등의 의혹을 빚고 있는 버닝썬을 운영했던 인물이다. 또 승리, 정준영의 단체 대화방의 멤버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 2월 이뤄진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면서 마약 흡입 및 유통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의 열애 의혹이 다시 주목이 받자 이들의 열애 의혹을 제기했던 누리꾼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입장을 번복해 논란이 됐다.

이 누리꾼은 “버닝썬 관계자분들에 대한 글을 우연히 인터넷에서 본 것이 생각나서 올린 것”이라며 “사실 확인이 전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올린 글을 2차적으로 퍼가신 분들은 모두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지윤미는 과거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내가 남자 잘 물어서 쇼핑몰을 차렸다느니 돈을 받아서 차를 샀다느니 술집에서 일했다느니 별의별 말들이 많다”며 “나는 아무 노력 없이 잘되고 싶은 생각도 없고, 이유 없는 돈은 절대 안 받는다. 더 이상 이런 말들이 안 들렸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겨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진=지윤미 인스타그램(위)·MBC '호구의 연애' 방송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