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 미사일 실험 재개 공식화? 최선희 "향후 행동계획 성명 있을것"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3-15 15:47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사일 실험 재개 등에 대한 공식 입장을 곧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며 "미국과의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북한은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데 대해 크게 실망했고 미국은 황금 기회를 잃은 것이 분명한 사실이다"며 "지나치게 까다롭고 유연하지 못한 것은 북한이 아니라 미국이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이 북한의 조치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타협하거나 대화를 계속할 의향이 없다"면서 "미국은 지난 15개월 동안 북한의 발사 및 실험 중단에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자신들의 정치적 계산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하노이 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좀 더 대화할 용의가 있었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타협하지 않겠다는 자세를 보여줬다"면서 "김 위원장은 미국의 '괴짜같은(eccentric)' 협상 방식에 곤혹스러워했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발사 및 실험 중단 상태를 계속할지 여부를 단시일 내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