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울산시와 국가산단 가스시설 지진안전성 확보 '맞손'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3-16 02:00
지진안전성 향상 추진단 구성… 성능확인·보수보강 추진

[사진 =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전국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단지가 있는 울산광역시와 가스시설에 대한 지진 안전성 강화에 나섰다.

16일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공사와 울산광역시는 최근 국가산업단지 내 가스시설의 내진성능확인 및 보수보강을 위한 지진안전성 향상 추진단을 발족했다.

2016년 경주와 2017년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국가 산업단지 등 대형 시설이 밀집된 지역에 대한 지진 안전성 확보가 중요 사안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가승스안전공사와 울산시는 성능확인 및 보수보강 업무에 대해서는 외부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내진기준이 도입되기 전에 설치된 독성·가연성 저장탱크에 대해서는 오는 2022년까지 성능확인을 실시한다.

이 과정에 내진 성능에 적합하지 않는 시설에 대해서는 가스사업자에게 보강계획서 수립하도록 하고, 시설물 보강 등에 대한 기술지원을 제공하는 등 실질적인 내진보강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성능확인 및 보수․보강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개발해 사업자의 부담을 줄이고, 시설개선 홍보를 통해 지진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대형 산업단지의 가스시설 지진안전성을 확보하고, 타 지역으로 확대해 지진에 대한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