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美中 공동이익이 불일치보다 커, 무역협상 성과 낼 것"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03-15 13:41

[사진=신화통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미·중 무역협상에서 성과를 거둘 것으로 낙관했다.

리커창 총리는 15일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양국 정상이 중요한 공동인식을 달성한 뒤 현재까지 협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리 총리는 "협상이 성과를 거둬 서로 이익을 얻기를 희망한다"며 "전 세계도 기대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미·중 수교 후 40년 동안 우여곡절과 변화가 많았지만 앞을 향해 나아가는 추세는 바뀌지 않았다"며 "양국 간에는 광범위한 공동이익이 있고, 그 이익이 불일치보다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 간에는 모순과 갈등이 자주 불거졌고 최근 들어 비교적 두드러진 것은 무역 마찰이지만 우리는 협상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세계 양대 경제체인 미·중을 인위적으로 갈라놓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리 총리는 "양국의 협력 관계는 "네 안에 내가 있고, 내 안에 네가 있는' 수준"이라며 "상호존중과 평등의 원칙 하에 미·중 관계를 발전시키는 게 양국 인민 모두에게 혜택이 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양국 인민은 미·중 관계를 세계적 조류에 맞게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지혜와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