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해방 후 반민특위 때문에 국론분열" 발언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3-15 09:47
"반민특위 활동 나쁘다는 말 아니야…제대로 됐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반민특위 활동은 당연히 제대로 됐어야 한다. 반민특위 활동이 나쁘다는 말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반민특위로 분열됐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반민특위 활동 자체가 국론분열을 일으켰다고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그는 "가짜 유공자가 있으면 들어내는 게 것은 맞지만,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한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시키겠다고 한다. 국론분열이 우려된다"며 "해방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주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또 손혜원 의원의 부친이 독립유공자가 된 부분에서도 석연치 않다고 나 원내대표는 거듭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빨갱이라고 비판하는 사람들은 친일이라고 등치시키면서, 친일은 우파라고 역사공정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해 "국민의 마음을 대변했기 때문에 아프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과잉 반응을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지지율 상승과 관련해서는 "당이 모습을 갖추고 이제 신뢰를 줄 수 있는 대안정당으로서 모습이 갖춰진다는 기대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