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미워킹그룹, 남북협력 제반현안 논의"...화상상봉 제재면제 마무리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3-15 09:01
한국-미국 "북한, 완전한 비핵화 목표 합의"

[연합]


한국과 미국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워킹그룹 회의에서 남북·북미 관계 동향과 남북협력 등 북한관련 제반 현안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15일 "한미는 워킹그룹 회의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응 방향을 포함해 남북·북미관계 동향 및 남북협력 등 북핵·북한 관련 제반 현안을 논의했다"면서 "양 측은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 하에 대북제재 체제 하에서 남북관계를 북미협상 재개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의에는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부차관보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협의에서는 남북 이산가족화상상봉 관련 장비의 대북 반출에 필요한 미국 내 제재면제와 관련한 협의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상상봉 장비의 대북반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면제를 받았지만 미국 내에서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밖에 고려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을 위한 장비 등의 대북반출에 대해서도 미국과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에 대해선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