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3개국 순방] 김정숙 여사 新남방 외교전…'총리 부인 환담→국제학교 방문'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최신형 기자입력 : 2019-03-14 00:03
"할랄 식품·할랄 화장품 등 경제협력 이뤄지길"…한국국제학교 학생들과 소통도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슬랑오르주 사이버자야에 있는 한국학교를 방문, 초등학교 자치회 모습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말레이시아를 순방 중인 김정숙 여사가 13일(현지시간) 신(新)남방 외교전을 펼쳤다.

김 여사는 이날 정오 말레이시아 총리 관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총리의 부인 시티 하스마 하지 모하마드 알리 여사와 40분간 환담했다.

김 여사는 "할랄 식품·할랄 화장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경제협력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할랄은 이슬람 율법에 의해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을 말한다.

이에 시티 여사는 "정부뿐 아니라 민간 부문에서도 교류가 지속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이후 말레이시아 한국국제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소통했다. 이 학교에는 한국인 유치원생 16명, 초등학생 39명 등 55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김 여사는 "여러분은 한국의 자산"이라며 "두 나라의 가교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어린이 부회장 선거'에 입후보한 학생들의 정견 발표를 청취하고 "공약에서 다른 학생들을 진심으로 도와주고 싶다는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며 "나만 보고 살아온 것은 아닌지,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동화책 '아왕 이야기'를 학생들에게 직접 읽어주는 시간도 가졌다. 이 책은 손이 큰 아이가 외모 때문에 따돌림을 당하지만 나중에 큰 손의 장점을 발휘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더불어 사는 '포용'의 가치에 관해 설명하고자 이 책을 골랐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