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발 국회 후폭풍...추경 논의는 안드로메다로 가나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3-13 07:34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교섭단체 대표연설 관련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를 뜨겁게 만들었다. 다만, 어렵게 재개된 3월 국회를 또다시 공회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다. 산적한 경제법안 처리에도 부족한 국회 일정이 여야간 끝없는 대치 상황으로 전개될 수 있기 때문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말은 곧바로 더불어민주당을 자극했으며,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의원총회에서 격앙된 어조로 나 원내대표를 규탄하기까지 했다.

혁신성장 법안, 공정거래법 개정안, 민생경제 관련 법 등 산적한 상황에서 여야의 이같은 대치 국면은 또다시 빈손 국회를 연출할 가능성이 높다.

더구나 국제통화기금(IMF)의 추경 권고까지 나온 상황에서 향후 추가경정예산 마련 논의에도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미세먼지를 비롯해 일자리 및 경기부양을 위한 추경 마련은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합의안 마련에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정부 한 고위 관계자는 "추경을 해야 하는 논리가 야권의 반발에 부딪힐 수 있는 만큼 현 상황에 대한 철저한 분석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