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 "블록체인 통해 무역금융 혁신…거래 시간 1/10으로 단축"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3-12 14:59

조슈아 크로커 HSBC 블록체인 총괄 [사진=HSBC 제공]

HSBC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무역금융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한국 기업에도 이 기술을 활용한 무역금융 협업을 제안했다.

정은영 HSBC 코리아 대표는 12일 서울 중구 HSBC빌딩에서 열린 '블록체인-무역금융의 혁신적 미래' 간담회에서 "세계 5대 수출국인 한국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무역금융 디지털 혁신의 주역이 될 수 있다"며 "한국에서 무역금융과 기술을 결합한 새로운 변화를 갖고 온다면 세계 무역금융의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HSBC는 1865년 유럽과 아시아 간 무역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은행인 만큼 무역금융에 강점을 갖고 있다. 지난해 10월과 11월에는 블록체인을 활용하고 전자식 선하증권을 연결해 세계 최초의 종이 없는 디지털 무역금융 거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통상 무역금융거래를 하기 위해서는 화물 운송 인도장인 선하증권을 종이서류로 발송하는 작업을 거쳐야 한다.

조슈아 크로커 HSBC 블록체인 총괄은 "보통 선적서류를 제시하고 심사하는데 5~10일 정도 걸리는데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이를 24시간 미만으로 단축했다"며 "무역금융에도 탈중앙화 네트워크를 구축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겠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을 이용해 무역금융을 하게 되면 서류 발송 없이도 실시간으로 연락을 주고 받을 수 있고 △거래시간 단축 △투명성 확보 △보안 강화 △비용 절감 등의 혜택을 얻을 수 있다.

HSBC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네트워크 '볼트론'은 신용장 개설부터 선적서류 제시까지 기존 신용장 과정을 디지털화한 플랫폼이다. HSBC와 함께 방콕은행, BNP파리바, 스탠다드차타드 등 총 8개 은행이 참여하고 있으며,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크로커 총괄은 "고객이 참여하는 블록체인이면 무엇이든 모두 참여해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블록체인 솔루션을 활용하고 지속해서 향상시킬 수 있는 무역 시장과 파트너를 찾고 있으며 한국 기업과 은행, 기타 기관과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