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감기 앞둔 비트코인, 앞으로 향방은?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3-08 10:34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비트코인 반감기를 앞두고 암호화폐 시장이 활기를 되찾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통상 반감기는 비트코인 반등 요인으로 꼽히며, 비트코인 거래량도 2017년 11월 수준을 빠르게 회복해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8일 암호화폐 업계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020년 5월께 반감기를 맞게 된다. 대략 4년마다 반감기를 겪는데, 가장 최근에는 2016년 7월이었다.

반감기는 비트코인의 특징 중 하나다. 발행량이 2100만개로 제한된 것과 함께 희소성을 높이는 장치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말 그대로 채굴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시기를 말하는데, 두 번의 반감기를 거쳐 지금은 한 블록을 채굴할 때 12.5개의 비트코인을 보상하고 있다. 다음 반감기가 지나면 블록당 비트코인 6.25개로 보상이 줄어든다. 그만큼 비트코인의 희소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반감기를 거치면 채굴 난이도가 어려워지고 채굴 원가도 증가하면서 가격이 상승하게 된다. 실제로 2016년 반감기 당시 비트코인은 600달러 수준이었지만 이듬해 2만 달러까지 급등했다.

한 비트코인 트레이더는 "과거 비트코인 추세를 살펴보면 반감기 1년 전 주기적 상승세를 나타냈다"며 "다음 반감기가 2020년 5월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올해 5월쯤 비트코인 상승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투자심리도 점차 개선되는 모습이다. 암호화폐 시장이 여전히 약세장을 연출하고 있지만 비트코인 거래량은 최근 1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어 비트코인이 되살아날 가능성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비트코인이 침체기에서 벗어날 움직임을 보이면서 멈췄던 중국의 채굴장도 다시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한 많은 비트코인을 반감기 전에 채굴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신중하게 투자할 것을 강조했다. 업계 관계자는 "완벽한 비트코인 가격 예측은 불가능하다"며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들이 현재 과매도 상태로 보여지지만 확실한 바닥 징후가 나올 때까지 투자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