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 별세…'경청의 리더십' 보여준 '침묵의 거인'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3-04 18:33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이 향년 87세로 타계했다.

4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 명예회장은 지난 3일 저녁 노환으로 별세했다.

박 명예회장은 1932년 서울에서 고(故) 박두병 두산그룹 초대회장의 6남 1녀 가운데 장남으로 태어났다.

경동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해군에 자원입대해 참전했다. 제대 후 미국 워싱턴대학교에서 경영학을 공부했으며 1960년 산업은행에 공채로 입사했다.

1963년 두산그룹에 동양맥주 평사원으로 입사해 이후 한양식품 대표와 동양맥주 대표, 두산산업 대표 등을 거쳐 1981년 두산그룹 회장에 올랐다.

박 명예회장은 '경청의 리더십'을 보여줘 재계의 귀감이 됐다.

가정에서나 직장에서 모든 결정의 중심에 서 있었지만, 좀처럼 먼저 입을 열지 않고 상대의 말을 끝까지 듣고 나서야 비로소 짧고 간결하게 자신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에서도 결단을 내릴 때 실무진의 의견을 먼저 경청했고, 다 듣고 나서야 방향을 정했다고 한다.

한 번 일을 맡기면 상대를 신뢰하고 오래도록 지켜보는 '믿음의 경영'을 실천했다고 한다.

재계 관계자는 "세간의 평가보다 사람의 진심을 믿었고, 다른 이의 의견을 먼저 듣고 존중하던 '침묵의 거인'이셨으며 주변의 모든 사람을 넉넉하게 품어주는 '큰 어른'이셨다"고 말했다.

고인은 생전에 인화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진다. "인화로 뭉쳐 개개인의 능력을 집약할 때 자기실현의 발판이 마련되고, 여기에서 기업 성장의 원동력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고인은 인화에 대해 "인화란 공평이 전제되어야 하고, 공평이란 획일적 대우가 아닌 능력과 업적에 따라 신상필벌이 행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박혜원 두산매거진 부회장 씨 등 2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오는 5일 2시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지며,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발인과 영결식은 7일이다. 장지는 경기 광주시 탄벌동 선영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