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경찰 자진출석 “성접대 의혹 조사 성실히 임할 것…마약조사도 받겠다”(종합)

조현미 기자·안효건 인턴기자 입력 : 2019-02-28 00:00
27일 저녁 서울청 광역수사대에 전격 출두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경영부터 성접대 논란 등 각종 구설에 휘말린 빅뱅의 승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그룹 빅뱅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27일 경찰에 자진출석했다. 클럽 버닝썬 운영자였던 승리는 최근 해외 투자자 성접대에 이어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다.

승리는 이날 오후 9시 1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하루빨리 모든 의혹의 진상이 규명되도록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승리는 또한 “이번 논란과 수많은 의혹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치고 화나게 하고 심란하게 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오전엔 저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탄원서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마약 관련 모발검사에 응할 뜻도 밝혔다. 승리는 ​‘마약 검사에 응하겠냐’는 취재진 질문에 “예, 할 겁니다”라고 답한 뒤 경찰청사로 들어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를 상대로 성접대 의혹을 비롯해 마약 투약과 버닝썬 마약 방조 등 그간 불거진 의혹 전반을 조사 중이다.

지난 26일 한 연예매체는 승리가 아레나 등 서울 강남에 있는 클럽들을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시도한 대화가 담긴 승리의 카톡(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내용을 보도했다. 27일에는 또 다른 매체가 승리가 2017년 베트남에서 환각물질이 담긴 일명 ‘해피벌룬’을 흡입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강남의 유명클럽 ‘버닝썬’ 경영부터 성접대 논란 등 각종 구설에 휘말린 빅뱅의 승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