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봄 신상품에 '인민복 재킷' 포함?... "김정일 떠오른다" 논란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2-22 22:00
유니클로 "우연의 일치" 반박

유니클로에서 출시한 봄 신상 재킷 [사진=유니클로 재팬 캡쳐]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에서 ‘인민복’을 연상케하는 재킷을 출시해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최근 오버핏 스타일의 면 소재 봄 신상품 재킷을 출시했다. 이 재킷은 앞면에 4개의 커다란 사각형의 주머니가 달린 군복 스타일로 카키색과 감청색, 검은색인데 모양이 마치 마오쩌둥(毛澤東) 중국 전 주석과 김정일 북한 전 국방위원장의 인민복을 연상하게 한다.

특히 재킷과 비슷한 스타일로 출시된 바지와 함께 입으면 더욱 한 벌의 인민복과 비슷해진다고 SMCP는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해당 재킷과 마오쩌둥의 사진을 함께 올리며 “올 봄 유니클로의 인민복 컬렉션”이라면서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유니클로는 이 같은 논란에 ‘말도 안된다’는 입장이다. 이 제품을 만든 유니클로 디자이너는 "제품을 디자인할 때 인민복의 이미지를 절대 차용한적이 없다”며 "순전히 우연의 일치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재킷은 현재 유니클로 일본 사이트에서 6990엔(약 7만1천원)에 팔리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