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니언 추락 대학생 귀국…사고 52일만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2-23 00:00
대한항공 2500만원 상당 항공비 전액 부담
 

지난해 말 미국 그랜드캐니언(그랜드캐년) 추락 사고로 미국에서 치료받았던 대학생 박준혁씨가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그랜드캐니언(그랜드캐년) 추락 사고로 중태에 빠졌던 대학생 박준혁씨(25)가 어제 오후 국내에 돌아왔다. 사고 발생 후 52일 만이다.

23일 외교부와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박씨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21일 오전 라스베이거스에서 출발해 우리 시간으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대한항공은 민항기 좌석 8개를 터 박씨가 누울 침대와 각종 의료 장비를 놓을 자리를 마련해줬다. 약 2500만원에 달하는 항공 비용은 대한항공이 모두 부담했다.

비행기에는 박씨와 박씨 가족 외에 국내 항공의료 이송 전문업체 관계자들이 탑승했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30일(현지시간)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관광을 하다 절벽에서 떨어져 중태에 빠졌다. 그는 이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로 사경을 헤맸다.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 이후 박씨 가족은 미국 현지 치료비와 국내 이송 비용에 막대한 금액이 들어간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 도움을 호소했다.

이후 대한항공과 항공의료 이송 전문업체에서 이송 비용을 내기로 하고, 모교인 동아대에서도 수천만원을 모았다.
 

지난해 말 미국 그랜드캐니언(그랜드캐년)에서 추락 사고를 당한 대학생 박준혁씨가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