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모디 총리…'印 원전건설 韓 참여' 공감대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2-23 00:00
印 수석차관 "인도 원전건설 참여 촉구"…文대통령 "韓업체 큰 기여 할 것"

문재인 대통령(사진)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2일 청와대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 교류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인도의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에 한국 기업 참여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2일 청와대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원자력발전소 건설 사업 교류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비제이 케샤브 고케일 인도 수석 차관은 이날 회담에서 "인도는 앞으로 7기 원전을 추가로 건설할 야심 찬 계획이 있다"며 "한국이 원전건설 사업에 직접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 40년간 독자적 기술로 원전을 건설하고 운영해 안정성과 경제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며 "인도가 원전을 건설하면 한국 업체들이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 스타트업 기업 등의 인도 진출을 위한 발판이 마련될 전망이다. 한반도와 각국의 역내 평화를 위한 국방 협력도 강화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모디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우리는 양국의 평화와 안정뿐 아니라 한반도와 역내 평화를 위해서도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양국 정상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안에 설치하는 '한·인도 연구혁신협력센터'와 '한·인도 미래비전전략그룹'에 대한 높은 기대를 공유했다"며 "앞으로 인공지능·로보틱스·정보통신기술(ICT) 연구와 상용화·헬스케어·전기차 공동 연구개발이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양국의 우주 분야 협력도 인도와 한국이 공동으로 달을 탐사하는 날까지 계속될 것"이라며 "미래 에너지원인 태양광 보급을 위해 인도와 계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양국은 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국제기구인 '국제태양광동맹'(ISA)에서도 공조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