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독부에 쓰인 돌, 3.1독립선언광장 주춧돌로

강영관 기자입력 : 2019-02-22 15:22
'서울 돌'로 등록…오는 24·25일 '돌의 귀환' 행사

우리나라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서울 돌'이 돌아온다. 창신동 채석장에서 채굴돼 조선총독부 건물에 쓰였던 '서울 돌'은 인사동 태화관터에 조성될 3.1독립선언 광장의 주춧돌로 쓰이게 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24일과 25일에 걸쳐 박원순 서울시장과 독립운동가 이은숙 선생의 손자인 이종걸 국회의원, 윤봉길 의사의 장손인 윤주경 선생 등이 참석하는 '돌의 귀환' 행사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1926년 준공된 조선총독부 건물은 '역사 바로 세우기'의 일환으로 1995년 철거돼 일부 잔재가 천안 독립기념관에 보관돼 있었다. 서울시는 조선총독부 건물에 쓰인 돌이 창신동 채석장에서 채굴된 것으로 판단, 독립기념관에서 이 돌을 인계 받아 '서울 돌'로 등록하고 '3.1독립선언 광장'의 주춧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와 종로구청, 태화복지재단,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KB국민은행 등 민관 협력을 통해 태화빌딩 앞에 오는 4월에 착공해 8월에 준공될 3.1독립선언 광장은 '서울 돌' 뿐만 아니라 카자흐스탄, 하얼빈 등 해외 주요 독립운동 10개 지역의 돌을 각 지역 한인회의 협력으로 옮겨와 조성될 계획이다.

첫날인 24일은 '서울 돌'을 독립기념관에서 인계 받아 안성 3.1운동 기념관과 독립운동가 이은숙 선생 옛집터를 거쳐 서울시청에 도착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이날 오전 9시에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 앞 광장에서는 윤봉길 의사의 장손인 윤주경 선생과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 기념사업 총감독,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 독립기념관 조범래 전시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돌'을 인계 받는다.

독립기념관에서 출발한 '서울 돌'은 안성 3.1운동기념관 만세광장에 도착해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이 독립운동가 이덕순 선생의 딸 이인규 선생에게 전달하게 된다. 이덕순 선생은 안성 지역에서 3.1만세운동을 주도했던 독립운동가로 지난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 서훈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안양시 만안구 냉천로에 위치한 독립운동가 이은숙 선생의 옛집터에 도착해 이은숙 선생의 손자인 이종걸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갖고, 서울시청으로 향하게 된다. 이은숙 선생은 우당 이회영 선생의 아내로, 평생 독립운동을 지원해 2018년 건국훈장 애족장 서훈을 받았다.

이날 오후 3시 박원순 시장과 시민들이, 이종걸 국회의원 등과 함께 서울시청사 로비에 도착하는 '서울 돌'을 맞이하고, 공식적으로 이 돌을 '서울 돌'로 등록, 시청사 로비에 1일간 전시될 예정이다.

둘째 날인 25일 오후 3시 '서울 돌'은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과 함께 태화빌딩으로 이동, 김영종 종로구청장, 태화복지재단 전명구 대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박남수 상임대표, 창신동 주민과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돌의 귀환 및 3.1독립선언 광장 조성 선포식'을 개최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이후 '서울 돌'은 태화빌딩에서 보관, 전시될 예정이며, 오는 8월에 조성될 '3.1독립선언 광장'에 쓰이게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에 돌아온 '서울 돌'은 식민의 아픈 과거를 극복하고 우리나라 독립을 상징하는 돌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3.1독립선언 광장을 독립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기념하는 '기억의 광장'이자 과거와 현재, 미래세대를 잇는 '소통의 광장'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