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증하는 탈모약 부작용, 올바른 탈모 예방법은?

윤정훈 기자입력 : 2019-02-20 16:27

[사진=헤솔두피클리닉]


탈모 인구 1000만 명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예전엔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나타나는 질병 중 하나로 여겼지만, 지금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탈모 증상이 흔하게 발견되고 있다. 젊은 층에서 탈모 증상이 쉽게 발견되는 만큼 탈모가 진행되긴 전 초기 치료와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탈모는 유형이나 증상에 따라 그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원인에 맞는 알맞은 치료법을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무심코 사용한 탈모약으로 부작용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전문의와 상담을 거치지 않거나 검증되지 않은 의약 제품을 사용한 경우 건강의 위협을 가하는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탈모에 대한 잘못된 오해를 바로잡고 올바른 탈모 예방법으로 건강하고 풍성한 머릿결을 유지해보자.

◆탈모 유형

M자탈모, 원형탈모, 정수리탈모, 앞머리탈모 등 탈모가 나타나는 증상에 따라 다양한 유형으로 나눌 수 있다. 이마부터 벗겨지는 M자탈모는 남자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남성형 탈모로 주로 유전에 의해 나타난다. 이마 양쪽 모서리가 부자연스럽게 넓어졌다면 앞머리탈모의 징후로 살펴볼 수 있다.

여성탈모는 정수리 부위부터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며, 가르마가 넓어지는 양상을 보인다. 그 증상이 심해질수록 원형탈모로 발전할 수 있다.

◆탈모 원인

탈모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과거 유전적인 요인의 영향이 컸던 탈모는 현대에 들어 유전뿐 아니라 스트레스 과다, 수면 부족, 흡연이나 음주 등의 생활 습관과 직결되고 있다. 여성의 경우 출산 후 호르몬의 변화도 원인으로 들 수 있다.

이 중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유형을 휴지기 탈모로 구분할 수 있다. 스트레스를 과도하게 받은 경우, 2~4개월 이후 급격히 머리가 빠지게 된다. 보통 두세 달 후 탈모 증상이 완화되지만,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탈모 예방법

탈모가 진행되기 전 미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탈모가 진행될수록 증상을 완화하는 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두피가 건조해지고 지루성 두피염이 발병되기 쉬운 겨울철에는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지루성 두피염은 탈모로 발전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탈모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다. 불규칙한 생활과 그로 인한 스트레스, 수면 부족은 탈모의 원인으로 손꼽힌다. 규칙적인 생활 방식을 유지하고 균형 있는 영양소로 구성된 식단을 꾸릴 것.

◆탈모에 좋은 음식

탈모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진 검은콩은 모발을 건강하게 해주는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이 들어있고, 모발의 주요 구성 성분인 시스테인의 함유량도 높다. 특히 모발의 윤기를 회복하는 비타민 B1, B2가 많이 함유되어 있어 검은콩을 꾸준히 챙겨 먹는 것이 탁월하다.

시금치는 각종 비타민과 단백질을 함유해 탈모에 도움을 주는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미역은 모발을 촉진하는 성분인 옥소가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모발 건강에 탁월한 비타민 A, E, 그리고 바이오틴이 풍부하다.
 

[사진=헤솔두피클리닉]


◆탈모 치료법은

탈모에 좋은 음식으로 건강한 식단을 유지해 탈모를 예방할 수 있지만, 이미 진행된 탈모를 치료하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 만약 탈모가 시작되었거나 점차 심화되어 간다면 더욱 전문적인 탈모 치료법이 필요하다.

부산 헤솔두피클리닉스 동래점은 19년간의 임상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국인에 특화된 관리 시스템을 갖춘 센터다.

천연 생약과 해양 바이오 소재 조성물, 친환경 원료를 사용해 만든 제품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안정성, 유효성, 기술성과 전문성에 있어서 신뢰감이 배가 되는 곳이다. 김정임 헤솔두피클리닉스 원장은 "탈모약은 최후의 보류책이며, 꾸준한 관리와 홈케어를 통해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시간과 비용으로 탈모 치료를 머뭇거리는 이들을 위해 홈케어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헤솔 홈관리 프로그램은 비방문용 두피탈모케어로 매일 노출되는 두피 유해 환경으로부터 두피를 청결하게 보호하고 두피 타입별 영양공급과 두피스케일링으로 건강한 두피 모발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