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정월대보름인 내일 전국 눈·비…미세먼지 '보통'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2-18 20:26

정월대보름을 이틀 앞둔 17일 서울 영등포구 안양천변에서 열린 정월대보름 행사에서 시민과 어린이들이 쥐불놀이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정월 대보름이자 절기상 '우수'인 1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나 비가 내리겠다.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눈이나 비가 내릴 전망"이라며 "눈과 비는 오후 3시쯤부터 서해안에서 그치기 시작해 오후 9시쯤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도·충청도·강원 영서에서 2∼7㎝, 경북 북부 내륙과 서부 내륙, 전북 동부 내륙, 서해5도에서 1∼5㎝다. 중부지방 일부에서는 눈이 10㎝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남해안 10∼50㎜, 남부지방·울릉도·독도 5∼30㎜, 중부지방·서해5도 5∼10㎜다.

날이 흐리겠지만 구름 사이로 올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천문연구원 천문력에 따르면 정월 대보름에서 다음날로 넘어가는 밤인 20일 0시 54분쯤 슈퍼문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뜨는 달은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9월 14일)보다 14%가량 더 크게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아침 최저 기온은 -4∼7도, 낮 최고 기온은 2∼12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는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눈과 비가 내린 영향으로 전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