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구하려다 버닝썬 측에 맞았다던 김씨...성추행 정황 추가 포착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2-18 19:33

[사진= 연합뉴스]

'버닝썬'에서 여성을 구하려다 클럽 관계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20대 남성이 이 클럽에서 여성들을 성추행한 정황이 추가로 발견됐다. 버닝썬은 빅뱅의 승리 클럽으로 유명세를 탄 곳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8일 "(버닝썬 내부) 영상을 분석하던 중 클럽 내에서 김모 씨의 추행 행위로 보이는 추가 장면이 있어 피해자의 인적 사항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일 김씨를 소환한 뒤 범죄 사실별로 진술과 증거들을 분석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에서 직원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지키려다가 클럽 이사 장 모씨로부터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자신을 입건하고 집단 폭행했다고 주장해왔다.

경찰은 김씨가 현장에서 난동을 부리고 경찰관들에게 욕설을 해 부득이하게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경찰관들이 김씨를 폭행했다는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김씨의 주장처럼 사건 당일 클럽 직원들에게 끌려가는 여성을 김씨가 보호하려 한 정황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되레 김씨가 클럽 내에서 여성들을 추행해 직원들과 시비가 붙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실제 버닝썬에서 MD로 일했던 중국인 여성 등 2명이 사건 당일 김씨로부터 추행당했다며 지난해 12월 21일 고소장을 냈다.

경찰은 버닝썬에서 제출받은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김씨가 고소인들을 추행한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확인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화질 보정을 요청한 상태다. 화질 보정은 이달 중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버닝썬 측은 마약류 유통과 경찰과의 유착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버닝썬에서 '애나'라는 가명을 쓰며 MD로 활동했던 중국인 A씨는 버닝썬에서 마약을 유통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출국이 정지된 상태다.  

경찰은 A씨가 실제 마약 유통에 손을 댔는지, 만약 유통이 이뤄졌다면 버닝썬 측이 개입했는지 수사 중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