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용 감독 연출 ‘꼭두 이야기’, 베를린영화제 이어 국내서도 공연

전성민 기자입력 : 2019-02-18 17:05

[(왼쪽부터) 기린제작자 박관수 대표, 백승태 배우, 국립국악원 무용단 박상주 단원, 국립국악원 무용단 이하경 단원,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 심재현 배우, 조희봉 배우, 김태용 감독.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영화 ‘꼭두 이야기’가 베를린영화제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과 기린제작사(대표 박관수)가 공동 제작하고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영화 ‘꼭두 이야기‘가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 K플러스 경쟁무문에 초청되어 총 4회 상영을 마쳤다.

베를린국제영화제 기간 중 ‘꼭두 이야기’는 지난 10일 세계문화의집에서의 첫 상영을 시작으로, 13일과 17일 조 팔라스트 극장과 14일 프리드리히샤인 극장에서 상영됐다.

특히 첫 상영일인 10일에는 김태용 감독과 네 명의 꼭두 역을 맡은 조희봉, 심재현, 박상주, 이하경 배우 그리고 두 제작사의 대표인 임재원 국립국악원장과 박관수 기린제작사 대표가 레드카펫을 밟으며 극장을 찾은 관람객과 리포터의 카메라 플래시를 받았다. 영화 상영 전 객석의 감독과 배우에게 조명을 비추자 객석을 가득 메운 관람객이 뜨거운 박수로 환영하는 등 많은 관심 속에 첫 상영이 진행됐다.

영화제 공식 블로그에는 “이 영화는 나에게 특별한 문화 속으로 한걸음 더 다가가게 해 주었다. 침묵 속 슬픈 감정으로 죽음이 끝나는 우리 독일과는 달리 이 영화엔 죽음 뒤에도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이 남는다. 언젠가 죽더라도 혼자서 길을 가지 않기 때문이다”라는 영화평이 게재됐다.

상영 후 현지 관객과의 대화에서 김태용 감독은 “국립국악원과 함께 완성한 공연을 영화로 만들었다. 이 공연은 한국 전통 음악과 무용이 어떻게 현대적 이야기와 만나서 관객들에게 전달될 수 있을까를 고민하면서 만들어졌다. 원래는 영화 상영을 하면서 앞에서는 라이브 연주를 해야 하는데 오늘은 그러지 못해서 아쉽다”고 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를 마친 ‘꼭두 이야기’는 올해 국내에서도 영화와 공연 형태로 선보인다. 영화 촬영지인 전남 진도에 위치한 국립남도국악원에서 오는 5월24일 필름콘서트 형태로 상영할 예정이며, 6월13일부터 6월15일까지는 국립부산국악원에서 공연 형태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임재원 원장은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의 전통 음악과 춤 그리고 꼭두라는 전통 소재를 통해 삶과 죽음의 경계를 바라보는 한국의 전통적인 미학, 가치관을 담은 영화를 세계인과 함께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 국립국악원은 예술장르간의 융복합 작업을 통해 무대의 경계를 허무는 지속적인 시도를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영화 ‘꼭두 이야기’는 2017년 국립국악원이 제작하고 김태용 감독의 연출과 방준석 감독이 음악 구성을 한 공연 ‘꼭두’를 영화한 작품으로, 할머니의 꽃신을 찾으러 떠난 어린 남매가 저승세계로 빠지게 되면서 4명의 꼭두를 만나 함께 꽃신을 찾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