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 33개국 외국인 유학생 102명에 장학금 지급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2-18 11:01
2010년부터 총 1525명 유학생 혜택

[사진제공=부영그룹]


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은 1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2019년 제1학기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 수여식'을 열고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33개국 외국인 유학생 102명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이날 행사는 이중근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을 대신해 이세중 재단 이사장 대리, 람지 테이무로프 주한 아제르바이젠 대사, 시프라우 쉬구테 워라싸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등 16개국 주한 대사 및 총 30여개국 주한 외교관과 재단, 부영그룹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이중근 회장이 지난 2008년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2010년부터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유학생들에게 매년 2차례 장학금을 지급해왔다.

특히 지난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대폭 늘리고, 장학금 액수 역시 1인당 연 800만원으로 높였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271명 △태국 185명 △라오스 158명 △가나 37명 △네팔 18명 등 9년간 1525명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혜택이 돌아갔다.

이세중 이사장 대리는 "우정교육문화재단 장학생임을 긍지로 여기고 향후 사회로 진출, 지구촌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한국과 세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