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인천공항 ‘해외여행객 캐리어 당일배송’ 시작

석유선 기자입력 : 2019-02-12 18:12
숙박지↔공항 당일 배송 …기존 인프라 활용 사회적기업 통해 틈새시장 공략

CJ대한통운은 12일 인천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인천광역시, 계양구청, 인천국제공항공사, 한진, 스마일시스템과 함께 신중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외여행객 여행가방 당일 배송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 류경표 한진 대표이사,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박상신 계양구 부구청장, 조선현 스마일시스템 대표이사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해외여행객의 캐리어 당일 배송서비스에 나선다.

CJ대한통운은 12일 인천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인천광역시, 계양구청, 인천국제공항공사, 한진, 스마일시스템과 함께 신중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외여행객 여행가방 당일 배송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해외 여행객들은 보다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숙소와 공항으로 여행가방이나 짐을 당일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받게 된다.

서비스가 시작되면 한국 관광을 위해 공항으로 입국하거나, 해외로 출국하는 관광객들이 무거운 캐리어로 인해 겪어야 했던 불편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캐리어 때문에 입국 당일 호텔부터 들러야 했거나, 체크아웃 이후 캐리어 보관 때문에 애를 먹는 여행객들은 좀 더 여유롭게 관광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캐리어 당일 배송서비스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2월 한달 동안 시범운영과 테스트를 병행하게 되며 본격 운영은 3월중 시작된다. 배송서비스 가능 권역은 서울과 인천을 시작으로 향후 수도권 전역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핵심역량인 물류를 기반으로 여행객의 캐리어를 효율적으로 보관하고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인천국제공항 내 운영되고 있는 수하물 보관소 등의 물류 인프라 제공 및 사업지원을 담당한다. 인프라를 이용한 배송서비스는 스마일시스템을 통해 이뤄진다.

한편 인천국제공항 내 CJ대한통운 수화물보관소는 캐리어 배송 이외에도 겨울철 동남아나 하와이 등 따뜻한 지역으로 가는 해외 여행객들의 외투와 여행가방 등을 보관하거나, 여행 짐을 항공기 화물칸에 실을 수 있도록 상자로 포장해주는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항공기에 반입이 금지된 물건을 보관하거나 택배로 자택에 보낼 수 있는 등 여행에 필요한 편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