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들,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직 제명 촉구

(순천)박승호 기자입력 : 2019-02-13 00:00

2월 11일 오후 서울 국회 정문 앞에서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5·18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이완영, 백승주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망언에 대한 비난 여론이 빗발치고 있는 가운데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단체들이 13일 상경해 국회와 자유한국당을 항의 방문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한다.

5·18기념재단,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등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단체 회원들과 시민 100여명은 13일 오전 8시 광주광역시 상무지구에 있는 5·18개념재단에 모여 서울로 가 오후부터 국회와 자유한국당 등을 항의방문할 예정이다.

이들은 국회와 자유한국당, 각 정당 지도부를 만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할 계획이다.

한편 전북 지역 31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은 12일 오전 자유한국당 전북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면서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국민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우롱했다.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표현하는 등 모독적 망언을 일삼았다”며 “우리는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 및 국회 퇴출운동을 펼칠 것이다.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법적 조치도 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