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법 신임 법원장에 양현주 서울고법 부장판사 임명돼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2-12 11:59
사전 임명직후 사임한 윤성원 광주지법원장 대신해
사전 임명직후 사의를 표명한 윤성원 광주지법원장을 대신할 신임 인천지법원장으로 양현주 서울고법 부장판사(사진)가 임명됐다.

양현주 신임 인천지법원장[사진=대법원]


양 부장판사에 앞서 인천지법원장에 임명됐던 윤 법원장은 지난 1일 법원 내부통신망에 법관직을 그만둔다는 글을 올렸다.

전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윤 법원장을 이른바 '사법농단 의혹' 사건에 연루된 법관으로 분류하고 추가 탄핵소추 명단에 올리자 부담감을 느껴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김명수 대법원장은 오는 14일자로 부임할 신임 인천지법원장에 양 부장판사를 임명했다고 대법원이 밝혔다.

동국대사범대부속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양 부장판사는 1992년 부산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와 인천지법 수석부장판사,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다양한 재판업무를 골고루 담당해 온 양 부장판사는 사안을 꼼꼼하게 파악해 치밀한 논리를 전개하면서도 법정에서 당사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헌법재판소 파견 근무 등을 통해 헌법재판에 대한 식견을 갖추고 있어 재판에서 헌법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많은 관심을 기울여 왔다는 평을 듣는다.

서울고법 공정거래 전담재판장을 지내며 공정거래 사건과 관련한 다양한 학회 활동에도 관심을 두는 등 행정사건에도 전문성을 보였다.

인천지법 수석부장판사 당시 행정업무와 조직 관리 등을 하면서 관리자 덕목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도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