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1.5%...한은 "정부 영향 제외하면 2% 육박"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2-12 07:42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정부 복지 정책 영향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낮아지는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관리물가를 제외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에 육박했다.

2018년 실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5%였다.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가격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품목을 대상으로 만든 관리물가 때문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5%포인트가량 낮아졌다. 

관리물가에는 전기·수도·가스요금, 열차 요금, 도로통행료와 같은 필수재나 복지 증진을 목적으로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의료·교육·보육료, 버스·택시요금 등이 해당한다. 

이 같은 요금은 국민들의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부는 관리물가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6년 이후 관리물가가 0%대 내외의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