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 택시기사 '카풀 반대' 분신…두달 새 3번째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2-11 20:14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한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했다. 분신한 택시기사가 구급차로 후송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택시기사가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반발해 국회 앞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두달 사이 3번째 일어난 일이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오후 3시 50분께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60대 택시기사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기사 김모(62)씨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길에서 자신의 택시에 불을 지른 채 국회로 돌진하려다 이 길을 지나던 승용차에 부딪혀 멈춰선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김씨의 택시 유리창에는 '강남 대의원 김○○' 이름으로 "택시가 '변'해야 산다. 친절·청결·겸손 '답'입니다", "카카오 앱을 지워야 우리가 살 길입니다", "단결만이 살 길이다 투쟁으로 쟁취하자" 등의 문구가 적힌 전단이 붙어 있었다.

당시 국회 앞에서 다른 집회 관리를 위해 대기 중이던 경찰과 뒤이어 도착한 소방 구조대가 택시 화재를 즉시 진압하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구조된 김씨는 얼굴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의 택시에서 카카오 택시 정책에 대한 불만이 담긴 유서 성격의 메모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구체적인 메모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택시단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도 택시 단체가 주최한 시위에 참석한 뒤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작년 12월10일에는 최모(57)씨가 국회 앞에서 분신했고, 뒤이어 지난달 9일 임모(64)씨가 스스로의 몸에 불을 질렀다. 앞서 분신한 2명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을 거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