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커스] 도 넘은 5·18 모독 논란…'오월 광주'가 운다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2-11 16:26
한국당 3인방 5·18 '북한군 개입설' 동조…민주·야 3당 제명 추진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참석하고 있다. 지 씨는 공청회에서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오월 광주'가 운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도 넘은 역사 왜곡 논란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을 끄집어냈다. 4·19혁명과 함께 한국 민주주의 꽃이자, 3·1 항일운동을 계승한 민주주의 혼을 단번에 부정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뿐 아니라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은 11일 이들에 대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및 의원직 제명을 추진키로 했다.

지난 8일 국회에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의 핵심 내용은 '북한군 개입설'이다. 이들의 주장대로라면,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북한 특수군 600명'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다.

한국에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주도한 조직도 사람도 없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주역은 '북한군'과 '고정간첩', '적색 내국인'이다. 이들의 목적은 전라도를 '북한 부속 지역'으로 전환해 무력통일의 교두보로 삼으려는 것이다.

1980년 5월 광주 시민이 전두환 신군부에 항거해 '조속한 민주정부 수립'과 '계엄령 철폐' 등을 외친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상징이 돌연 '북한의 남한 내 혁명'을 주제로 한 '스펙터클한 장편 영화'로 돌변한 셈이다.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당시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향해 '종북 좌파가 만들어낸 괴물집단'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둘러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망언을 둘러싼 논란이 정치권을 강타했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아주경제 최신형 기자]


나가도 너무 나갔다.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을 제정한 것은 문민정부 시절인 1995년이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은 한국당의 계보를 잇는 뿌리다. 한국당은 1990년 3당(민주정의당·통일민주당·신민주공화당) 합당 이후 '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으로 이어진 보수정당이 아닌가. 문민정부 때 시행한 특별법으로 당시 '희생자에 대한 보상' 및 '희생자 묘역의 성역화'가 행해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특별법 제정으로부터 2년 뒤인 1997년 '5.18민주화운동'은 국가기념일로 제정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11년 5월에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돼 전 세계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인정받았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세계 민주·인권·항쟁사의 한 페이지를 기록한 셈이다. 그런데도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역사 왜곡 행위를 멈추지 않는다면, 인류사에 대한 중대한 도전 행위가 부메랑으로 되돌아갈 것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