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전 코치, ​성폭력 혐의 인정..."스모킹건은 100장 이상 메모와 카톡 등 SNS"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2-06 21:13

조재범 전 코치.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이 6일 심석희 선수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조 전 코치로부터 성폭행 등 여러 차례 성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을 모두 인정했다.

경찰은 조 전 코치의 혐의를 입증한 '스모킹건'(결정적인 단서)이 바로 심 선수의 '메모'와 'SNS 대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심 선수는 이번 경찰 조사에서 조 전 코치에게 성폭력 당할 때마다 자신의 심경에 대해 기록해놓은 100페이지 이상의 메모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모 내용에는 성폭력이 일어난 장소와 날짜가 구체적으로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심 선수와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에서 복원한 문자 메시지 내용도 결정적이었다. 텔레그램, 카카오톡 대화 등에도 범죄사실을 암시하는 내용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동료 선수 등 9명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 경찰은 이들의 진술또한 심 선수의 진술과 대부분 일치한다고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조 전 코치는 두 차례 경찰 조사에서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2심 재판에서 징역 1년 6월을 받고 수감 중인 조 전 코치를 재조사할 방침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