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스케이프, 한양대병원과 블록체인 기반 신약 공동연구개발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1-31 14:31
휴먼스케이프, 신약연구에 필요한 난치질환 등 중증환자 데이터 수집해 제공

[사진=휴먼스케이프]


휴먼스케이프는 한양대학교병원과 '블록체인 기반 환자 네트워크를 활용한 환자데이터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휴먼스케이프 솔루션을 통해 수집되는 희귀, 난치질환 중증환자 데이터를 활용해 신약과 치료제 개발 및 공동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한양대학교병원의 임직원 자문 및 연구에 필요한 인프라 등을 상호 협력 하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한양대학교병원은 1972년 동양 최대 규모로 개원한 이래 중증 환자를 위한 맞춤형 진료와 난치성 질환 치료를 선도해왔다. 국내 최초로 개원한 류마티스병원은 난치병으로 여겨진 류마티스질환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 개발과 진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보건복지부 주관 '극희귀질환 진단기관'으로 선정돼 44개 극희귀질환의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다.

휴먼스케이프는 희귀, 난치질환 환자들의 데이터를 수집해 제약사, 연구기관, 개인 연구자들이 환자들에게 직접 보상을 지급하고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허브를 제공한다. 치료법을 찾지 못한 전세계 3억5000만명의 환자들은 자신의 데이터로 신약 임상 참여와 같은 치료 접근성을 높일 수 있게 된다.

휴먼스케이프 관계자는 "휴먼스케이프는 의료시장에서 무한한 비지니스 기회가 잠재되어 있는 프로젝트의 가치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이러한 가능성을 실현 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고 더 크게 성장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