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최측근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드루킹 댓글사건이란?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31 01:03
-드루킹과 댓글 조작 공범.··김경수 징역 2년 법정구속

[사진=경남도청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가 30일 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드루킹’ 사건에 대해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드루킹 사건은 김동원 등 경제적공진화모임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5명 외 다수가 19대 대통령 선거 이전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인터넷 포털 뉴스와 커뮤니티 등지에서 펼친 여론 조작 활동을 말한다. 2018년 3월 최초에 이들 일당은 정부 여당에 인사 청탁한 것이 거부된 것에 반감을 갖고, 네이버 뉴스 기사 댓글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여론 조작 활동을 한 것이 적발됐다.

드루킹 일당이 최초로 적발된 지난해 1월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 동안의 범행 시기에만 댓글 조작에 사용된 아이디는 2290개로, 조작 댓글 수는 2만여 개로 파악됐다. 이들은 2017년 7월에도 매크로를 이용해 팟캐스트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밝힌 시점 이전에도 매크로를 사용해 조작활동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경찰 조사를 통해 기존 혐의 외에 19대 대선 이전부터 문재인 당선과 옹호를 위해 인터넷 포털과 커뮤니티 등지에서 조직적인 여론 조작을 해왔다는 구체적인 증거도 확보됐다. 여러 증거를 통해 드루킹 일당이 문재인 정부 및 민주당의 주요 인사들과 연관이 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김 지사는 드루킹 일당들과 공모해 댓글 조작 프로그램인 일명 ‘킹크랩’을 이용해 포털사이트의 댓글 순위를 조작하고, 댓글 순위 산정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지사는 또 지난해 6월 실시된 지방선거를 앞두고 댓글조작을 대가로 김씨에게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공하겠다는 제안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도 받는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