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임명 강행' 조해주 중앙선관위원은 누구?

주진 기자입력 : 2019-01-24 18:44
32년간 중앙선관위 근무한 선거관리 전문가…2017대선때 文캠프 특보 이력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장을 받기 위해 접견실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상 처음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장관급 자리에 임명된 조해주(63)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은 '선거관리 전문가'로 정평이 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달 13일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로 재직중인 조 위원을 중앙선관위 새 위원으로 내정하고, 같은 달 21일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했다.

총 9명인 선관위원은 대통령 임명 3명, 국회 선출 3명, 대법원장 지명 3명 등으로 구성되며, 국회 인사청문을 거치도록 돼있다.

전북 장수 출신인 조 위원은 고졸 검정고시를 거쳐 방송통신대 행정학과과 미국 웨스턴일리노이대 정치학 석사를 받았다.

중앙선관위 선거과장과 기획조정실장, 선거실장을 비롯해 경기도 선관위 사무국장(현 사무처장)과 상임위원, 선거연수원장 등을 역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인선 발표 당시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는 중앙선관위에서 32년간 근무하면서 기조실장, 선거실장, 경기도 선관위 상임위원 등 주요 보직을 역임한 선거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선거제도 및 관련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식견이 풍부한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관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조 후보자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선거 캠프의 특보로 임명된 과정을 문제 삼으며 정치적으로 편향된 인선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조위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자, 한국당 등 야당은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