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집값, 여전히 높다"…文 정부 이래 서울 평균 12% 올라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1-21 18:25

[이미지=아이클릭아트]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 2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집값이 불안해질 경우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히면서 향후 부동산 시장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 실장은 "현재 (부동산 시장) 안정은 최종적으로 기대하는 것은 아니며, 서민에게는 여전히 집값이 소득보다 너무 높다거나 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일단 오는 25일 표준주택을 시작으로 발표되는 주택과 토지의 공시가격·공시지가는 사실상 급등이 예고돼 향후 집값 추가 하락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의 이날 발언은 집값이 추가적으로 더 내려야 하며, 강력한 규제 의지를 이어나가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최종 목표로 하는 집값 수준을 문재인 대통령 취임 당시인 2017년 5월 무렵 수준으로 관측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서울 아파트값은 12%, 서울 주택 평균은 9.21% 올랐다.

청와대가 과열로 간주한 지역이 서울에 한정된 것이라고 볼 때 적정 수준으로 집값을 안정화 시키기 위해서는 서울 아파트값이 평균 12%는 하락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강남 4구는 문 정부 들어 평균 16.12% 올랐다. 이 기준이라면 강남권은 이 오름폭만큼 떨어져야 하는 상황이다.

비강남권도 상승폭이 만만치 않다. 마포구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14.15%로 가장 많이 올랐고 용산구 14%, 중구 13.98%, 성동구 13.55%, 강서구 13.18% 순으로 상승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