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부살해 여교사’ 김동성 “의지했을 뿐 내연관계 아닌데 억울하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1-18 20:58
"미디어가 날 죽이고 있다" 호소

[사진=연합뉴스]


친모 살해를 청부한 혐의로 구속된 여교사의 내연남으로 알려진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18일 “(여교사와) 내연 관계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김 전 선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 보도되는 내용은 추측성 소설”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친모 살해를 청부한 중학교 교사) A씨와는 지난해 9월 즈음 친해졌다”면서 “당시 나는 이혼 소송을 밟는 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었는데 A씨와 서로 의지하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그뿐이다. 내연 관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함께 여행을 다녀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친구와 충분히 여행을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조사받으라고 하면 받겠다”며 “지금 언론에서 기사만 나오고 있다. 미디어가 날 죽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잘못한 것은 공인으로서 고가의 선물을 일반 팬으로부터 받은 것뿐”이라며 “살인교사는 말도 안 된다. 그 범죄를 통해 내가 얻을 것이 무엇이 있겠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