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녹색도시' 위한 기부금 릴레이 이어져...NH농협 40억원 기부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9-01-18 14:17
부산형 센트럴파크 조성 계획 … 농촌 정취 느낄 수 있는 시민 힐링공간으로

NH농협은 부산시민공원 농협숲 조성기금으로 40억원을 부산시에 기탁했다.[사진=부산시 제공]


'녹색도시' 부산을 위한 기업들의 기부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무학에 이어 NH농협은행이 40억원을 기탁했다.

부산시는 18일 오전 11시 부산시청에서 부산시민공원 농협숲 조성을 위한 NH농협은행의 기부금 기탁식을 개최했다.

시는 최근 '걷기 좋은 보행 도시'를 선포하고 녹색도시 성장 비전을 밝혔다. 이에 NH농협은행에서도 숲 조성 계획에 힘을 보탠 것. NH농협은행의 기부금으로 조성될 부산시민공원의 새로운 숲 이름은 '농협숲'으로 결정됐다.

이를 발판삼아 부산시민공원을 뉴욕 센트럴파크 같은 세계적 숲속 공원으로 발돋움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센트럴파크는 기업의 기부로 조성된 대표적인 공원 중 하나다. 부산시는 올해 시원한 그늘과 아름다운 꽃이 어우러진 '그늘숲길'을 조성하고, 내년에는 산림청 국비로 바람길숲을 조성한다.

농협숲은 농촌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녹음이 풍부한 큰 나무와 다양한 농기구로 스토리를 입힌 숲을 조성하겠다는 게 부산시의 계획이다.

부산시는 녹색도시 조성을 통해 도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해 세계적인 온실공원으로 유명한 싱가포르 가든스바이더베이에 방문해 공원 조성 및 운영 분야 기술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세계적인 공원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부산을 세계적인 녹색도시로 발돋움시키겠다는 구상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농협의 기부금이 시민공원을 우거진 숲으로 만드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녹색도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