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국내외 최정상급 레스토랑 다이닝 행사 개최

김민수 기자입력 : 2019-01-18 09:57

[사진=연합뉴스]
 

현대카드는 국내외 최정상급 레스토랑과 함께 다이닝 행사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먼저 현대카드는 미국 뉴욕을 사로잡은 레스토랑 ‘콘트라(Contra)’, ‘와일드에어(Wildair)’와 함께 프라이빗 다이닝 행사를 오는 24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서 열린다. 현대카드는 행사장을 와일드에어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연출할 계획이다.

특히 미국 콘트라와 와일드에어의 셰프 듀오 제레미아 스톤(Jeremiah Stone)과 파비안 본 하우스케(Fabian von Hauske)가 행사에 직접 참여한다.

두 셰프는 새로 출간한 도서인 ‘A Very Serious Cookbook’을 소개하고, 책에서 다루고 있는 시그니처 메뉴를 직접 시연할 예정이다. 더불어 셰프들은 시연한 메뉴에 가장 잘 어우러지는 와인을 제안하고, 참가자들에게 시식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다이닝 행사는 런치와 디너로 나눠 총 2회 진행되며, 참가비는 1인당 10만원이다. 모든 행사 참석자에게는 저자의 사인이 담긴 A Very Serious Cookbook을 증정한다.

현대카드 고객이면 누구나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이달 18일부터 23일까지 현대카드 쿠킹 라이브러리에 전화해 프라이빗 다이닝 행사 예약임을 밝히고 예약을 진행하면 된다. 선착순 예약이기 때문에 사전 예약은 필수다.

아울러 현대카드는 국내 최정상급 레스토랑과 함께 ‘파인 다이닝 위크(Fine Dining Week)’ 이벤트를 시행한다. 이 이벤트는 참여 레스토랑에 방문한 고객에게 메뉴 업그레이드, 주류 페어링 등 혜택을 제공한다.

이벤트의 주제는 한식이다. 3년 연속 미쉐린 가이드 3스타에 선정된 한식당 ‘서울신라호텔 라연’과 한식문화를 전세계에 알렸다는 평가를 받는 김병진 셰프가 총괄하고 있는 ‘가온’이 행사에 참여한다. 또 ‘권숙수’, 비채나’, ‘온지음 맛공방’, ‘소설한남’도 파인 다이닝 위크 행사에 함께 한다.

파인 다이닝 위크 예약은 2월 12일부터 가능하다. 행사 참가를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 마이메뉴(MY MENU)'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메뉴 확인부터 예약시간 및 예약보증금 결제까지 한번에 처리할 수 있다.

레스토랑 전화 예약 및 당일 예약·취소는 불가능하며, 이용 예정일 3일 전까지 취소하면 예약보증금을 환불 받을 수 있다.

파인 다이닝 위크 행사 기간은 2월 22일부터 28일까지로, 프리미엄급 카드를 보유한 회원에 한해 이벤트 참여가 가능하다. 회원 1인당 1일 1회, 행사 기간 중 최대 7회까지 이용할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행사들은 최정상급의 미식 문화를 몸소 경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미식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채로운 행사들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