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틴 새 모델에 1살 아기 찬코… '최연소 헤어모델'

이규진 기자입력 : 2019-01-18 08:43

[사진= P&G 제공 ]



남다르게 풍성한 머리숱을 가지고 태어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에서 이름을 알린 일본인 여자 아기 찬코(1세)가 P&G의 글로벌 헤어케어 브랜드 팬틴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생후 4개월 무렵부터 '베이비찬코'(Babychanco)라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풍성한 머리가 돋보이는 찬코의 일상 사진이 공유되면서 찬코는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계정 개설 8개월이 지난 현재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38만을 넘어섰으며, 전 세계 다양한 TV 프로그램과 온라인 매체를 통해 ‘머리숱 왕 아기’로 보도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P&G의 헤어케어 브랜드 팬틴은 최근 찬코의 성장스토리를 담은 광고 캠페인 영상 ‘찬코의 머리카락 이야기(The Hairy Tale by Babychanco #HairWeGo)’를 공개했다. 해당 광고는 남다른 머리숱을 가지고 태어난 아기 찬코의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개성을 존중하고 남과 다른 모습까지도 포용하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번 광고 캠페인은 흰머리를 염색하지 않고 본연의 모습 그대로 방송활동을 하는 일본의 아나운서 사토 콘도의 나레이션과 함께 제작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
 

[사진= 팬틴 제공 ]



해당 광고 캠페인은 사람들이 진정한 자신의 모습을 표현하고 진정으로 원하는 삶을 살아가도록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며, 남들과 다른 모습에 불안감을 느끼고 끊임없이 타인과 자신을 비교하게 되는 사회적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해 기획됐다.

현재 이 영상은 일본에서 시작해 이탈리아부터 미국, 호주까지 전 세계에 이르는 네티즌과 대중 매체의 찬사를 받고 있다.

일본P&G의 헤어케어 어시스턴트 브랜드 디렉터인 요시아이 오쿠라(Yoshiaki Okura)는 “찬코의 특별한 머리카락은 보는 사람들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며 “P&G는 아이의 개성을 존중하며 멋진 성장 스토리를 공유하는 찬코 어머니의 용기와 의지를 지지한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