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물병논란 두고 갑론을박…"아무리 화나도 잘못" vs "화나는 것 이해"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1-18 00:00
한국 중국 경기 출전 못하자 물병 걷어차 논란

[사진=연합뉴스]


한국 국가대표팀 선수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찬 것에 대한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이승우 행동에 대해 좋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누리꾼들은 "열정이 강했다. 어려서 이해는 한다만 두 번은 그러지 마라. 성격이 된다(냐***)" "그래도 저건 아니지. 차라리 왜 저는 출전의 기회를 안 주면서 호출하시냐고 물어보는 게 더 매너 있고 좋지 않았을까? 그렇게 물통을 차면 이미지만 나빠질 뿐 좋을 건 없다고 본다(ka***)" "뛰지 못한 감정을 표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묵묵히 실력을 쌓아 출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겠지. 물병을 걷어차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건 정말 하책이다(미***)" "감독 권한에서 판단하에 내린 결정인데 그걸 가지고 국대선수가 토달고 옆에서 난리 치면 감독 입장에서도 화날 수밖에 없는 거지; 아무리 자기를 그라운드에 안 넣었어도 다 보는 앞에서 그렇게 행동하는 건 잘못된 거지(al***)" 등 댓글로 지적했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이승우도 빡칠만하지. 이해감(오***)" "이승우는 프로다. 자신감과 책임감이다. 자기발전에 관해 노력하는 선수다. 이승우를 믿는다. 힘내라(ls***)" "당연히 화나지. 이승우 안 쓰는 감독이 머저리지. 이승우 화이팅(천*)" "외국에선 자주 있는 일이라 내 생각엔 벤투는 신경도 안 쓸 것 같음. 승우도 해외 생활만 해서 저럴 수도 있고. 그냥 기자들이 별거 아닌 일을 키우는 느낌(장*)" "해외에선 비일비재한 일이다. 이렇게 오바할 필요는 없다(로**)" "이승우가 니네 악플러보다 인성 좋은 건 확실하다. 누가 누굴 까냐ㅋ 어이없다(kn***)" 등 댓글로 이승우 행동을 이해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1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이승우는 교체 멤버로 벤치에 앉아있었으나 결국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결국 손흥민 대신 구자철이 교체 선수로로 들어가자 이승우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물병과 수건을 걷어차고 정강이 보호대를 던지면서 불만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특히 경기 후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격려하기 위해 악수를 건넸으나 이승우는 이를 무시한 채 지나쳤다. 

이후 이승우는 경기 후 믹스트존을 빠져나올 때 역시 굳은 표정으로 이어폰을 낀 채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버스에 올랐다. 결국 이승우의 행동은 기사로 퍼졌고, 그의 행동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