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화재 청문회 언제 열리나...다음주 법안소위 일정 관건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1-17 15:10
과방위, 다음주 전체회의 개최 여부 조율中 22일 합산규제 법안소위 겹쳐 미뤄질 수도 '관리 책임' 황창규 증인출석 기정사실화

황창규 KT회장이 16일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지난해 11월 발생한 아현국사 화재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이소라 기자]


KT 화재와 관련한 국회 청문회 날짜가 다음 주 중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 3당 간사들이 공개적으로 청문회 개최를 수용한 만큼, 청문회 의결과 구체적인 일정을 확정하는 데 많은 시간이 필요치 않다는 게 중론이다.

다만 과방위 최종 의결과 여야 간사간 청문회 일시 및 증인채택 협의가 이뤄져야 하는 등 절차가 남아 있어 실제 청문회 개최 날짜는 다음 달로 넘어갈 가능성이 크다.

17일 국회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는 과방위 전체회의 개최 여부를 논의 중이다.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청문회 일정을 앞당겨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이르면 다음 주 전체회의를 한 번 더 열고 청문회 개최를 의결할 계획이다.

국회 관계자는 "(간사들 간)평소 마찰음이 없었기 때문에 일정조율 등 합의에 이르는 데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야 간사들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다음 주 청문회 의결이 이뤄질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황창규 KT회장) 증인 출석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오는 22일 예정된 유료방송 합산규제 재도입과 관련한 정보통신방송 법안심사소위원회(제2법안소위) 일정에 밀려 과방위 전체회의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앞서 과방위는 지난 16일 황창규 KT회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지난해 11월 발생한 KT아현국사 통신구 화재사고에 대한 현안보고를 받았다.

과방위 의원들은 이날 KT가 시설관리를 전부 외주화하고, 관리 실태를 허위보고하는 등 화재사고를 방조했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정부의 관리감독을 피하기 위해 고의로 국사 등급을 조작했다는 논란에 대해서 황창규 KT회장은 "C등급으로 변경하기 위해 앞서 4년 동안 준비했는데 마침 사고가 났다"고 답해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거세졌다.

결국 질의 도중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라리 청문회를 개최해 책임소재를 따져보자"고 제안하자, 여야 간사들이 수용 의사를 밝혔다. 과방위 의원들의 질타에 황 회장이 "오해"라고 일관하면서 이례적으로 노웅래 과방위위원장도 나서 청문회 의결을 요청하기도 했다.

전체회의 당일 KT는 작년 홍보비와 협찬비, 하청업체를 통한 통신설비 관리 현황 등 자료제출 요구를 받았으나 이에 대해서도 즉각 대응하지 않아 질타를 받았다. 각 의원실에 따르면 자료 제출은 지연되고 있다.

과방위 측에서는 다음 주 열리는 법안소위가 공청회 성격이 강해 청문회 의결이 우선순위에 놓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예상보다 빨리 청문회 날짜가 결정되면, 황 회장은 다보스포럼 참석을 강행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그러나 아직 여야 간사 간 대화는 오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KT 측은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황 회장이 논란이 된 다보스포럼에 참석할지 여부에 대해 답변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