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경 조달청장, 개청 70주년 "'소극적 계약자'서 '전략적 조달자'로 탈바꿈"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1-17 14:12
혁신·사회적 가치 조달 등 5대 역할 제시 나라장터 전면 개편 시사

정무경 신임 조달청장[사진=조달청]


조달청이 개청 70주년을 맞아 '확' 바뀐다. 과거 '소극적 계약자'에서 '적극적 전략적 조달자'로 탈바꿈한다. 그 중심에 취임한 지 한달 남짓 된 정무경 신임 조달청장이 있다.

정 청장은 17일 정부대전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개청 70주년 기념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전략적 조달자로서 새로운 역할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으로 △혁신 조달 △일자리 조달 △사회적 가치 조달 △공정 조달 △찾아가는 조달 등 5대 역할을 제시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물결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증강현실 등 지능형 정보통신기술이 각 산업에 접목되면서 새로운 시장이 융합, 재창조되고 있다"며 "이런 시대적 변화에 대응해 '바른 조달 70년'을 기반으로 '혁신의 내일'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창업·벤처기업의 공공조달시장 진입과 성장, 도약을 지원하며 시장에 없는 혁신제품을 개발·구매하는 '혁신 조달'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또 '일자리 조달' 관련 "신규 고용과 취약 계층 고용에 기여하는 기업, 고용의 질이 높고 근로 환경이 우수한 기업이 공공조달시장에서 우대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 청장은 나라장터 전면 개편도 시사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물결을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조달시스템을 만들겠다"며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첨단기술을 접목, 앞으로 70년을 사용할 수 있는 최고의 조달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청장은 이어 조달업체들을 만나 "각종 규제를 정비해 조달기업의 활동을 돕고, 적정 이윤이 보장되도록 하는 등 조달기업의 비용과 부담을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지난해 12월 17일 취임했다. 그는 취임식에서 조달청에 요구되는 시대적 과제로 △일자리 중심의 조달정책 △혁신성장 지원 △상생·협력의 공정한 조달시장 △경제활력 제고 등 4대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정 청장은 행정고시 31회로 기획재정부 관세국제조세정책관, 대변인, 기획조정실장 등 경제·재정·조세 등을 두루 거쳤다. 폭넓은 행정경험과 식견으로 공정투명하고 효율적인 조달행정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