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신용 낮아도 최대 30억원 특별보증…"기술력 있으면 찾아오세요"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1-16 08:47
연체·체납 등 신용도가 낮아도 기술력 우수기업 보증 가능…저신용기업 특별보증 제도 시행

[자료=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16일 저신용기업 금융지원을 위해 ‘저신용기업 특별보증’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저신용기업 특별보증 제도는 기술성·사업성은 우수하나, 일시적인 연체·체납 등으로 자금사정이 어려워진 기업의 신용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청대상은 연체대출금 보유·세금 체납, 기타 신용도 취약 등 일시적으로 신용도가 하락한 기업이며, 기술평가결과 A등급 이상 기술력 우수기업이면 지원 받을 수 있다. 당초 차입금 또는 조세공과금의 50%(창업 7년이내 기술창업기업은 30%)이상 상환한 기업은 평가등급을 BBB등급까지 완화해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기업당 최대 30억원(운전자금은 최대 10억원)까지이다. 기보는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특별보증 심사에 교수, 회계사 등 전문적 식견 및 경험을 갖춘 외부전문가를 참여시키고, 기술·사업성, 연체 발생사유, 상환노력, 해소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심사할 계획이다.

기보는 우수한 기술이 사장되는 것을 방지하고 금융취약기업에 대한 포용적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300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며, 전액보증을 통해 고객의 금융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기보 관계자는 “이번 특별보증 시행으로 그동안 신용도 하락 등의 이유로 정책자금 지원에서 배제됐던 기술력 우수기업에 대한 금융 사각지대가 해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