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연맹, 심석희 성폭행 의혹 조재범 전 코치 ‘영구제명’ 확정

정명섭 기자입력 : 2019-01-14 21:50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사진=연합뉴스]


빙상계가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를 영구 제명했다. 폭력·성폭력 근절을 위해 국가대표 합숙 훈련을 축소하고 대표팀 훈련단에 여성 지도자·심리상담사도 포함된다.

빙상연맹 관리위원장은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동계종목 경기단체사무국에서 회의를 열고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에 대한 징계와 빙상계 폭력·성폭력 문제의 대책 등을 논의했다.

관리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통해 대표팀 합숙훈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각급 대표팀 하계훈련은 합동훈련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훈련단에 반드시 여성 지도자와 여성 심리상담사를 포함시키기로 했다.

조재범 전 코치에 대한 영구제명 징계 처분을 확정하는 동시에 성폭력·폭력행위 등 징계자의 외국 취업 차단을 위해 국제빙상경기연맹 회원국에 활동 금지를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규 관리위원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빙상계에서 선수 인권침해 행위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스럽다”며 “관리단체 위원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빙상 선수들이 운동과 공부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리단체로서 노력하겠다”며 “한 번만 더 믿어달라”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