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유도선수 신유용 성폭행 폭로에 누리꾼 "가해자 코치 이름 공개해라"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1-15 05:00수정 : 2019-01-15 05:00
누리꾼, 피해자 이름만 거론되는 것을 지적…가해자 신상공개 촉구

[사진=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 심석희에 이어 전 유도선수 신유용이 고교 시절 지도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국내 체육계의 미투(Me Too)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14일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신유용은 영선고 재학시절이던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는 신유용의 임신 여부를 확인하고자 산부인과 치료를 받도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이 거세졌다.

누리꾼들은 신유용의 성폭행 폭로와 관련해 피해자 이름이 아닌 가해자 이름을 거론해야 한다며 코치인 A씨의 이름을 공개할 것으로 촉구했다.

한 누리꾼은 “가해자 이름과 얼굴을 공개하고 제대로 처벌받기를 바란다”며 “또 다른 피해자가 분명히 있을 것으로 짐작된다. 모두 용기를 내서 이번 기회에 다 같이 싸우길 바란다”고 전했다.

다른 시민은 “가해자 신상공개 당연한 거 아니냐. 왜 피해자 이름만 자꾸 거론되는 거냐. 대한유도회도 최근에 알았다고 변명만 하지 말고 그냥 전부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한유도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신유용씨가 지난해 말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성폭행 사건이) 알려졌다”며 “유도회도 당시 이 사건을 인지했다.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온 뒤 해당 코치의 징계 수준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