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급락'에 삼성그룹주 펀드도 부진...3개월 수익률 -14%

김부원 기자입력 : 2019-01-08 06:04

 

삼성전자 주가가 떨어지면서 삼성그룹주 펀드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8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설정액 10억원 이상 삼성그룹주 펀드 25개(상장지수펀드 포함)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지난 4일 현재 -14.42%다.

같은 기간 국내주식형 펀드(-14.19%)나 해외주식형 펀드(-12.37%)의 평균 수익률보다 저조하다. 삼성전자 하락이 삼성그룹주 펀드 수익률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무려 7.53% 떨어졌다. 지난 4일에도 장중 3만6850원까지 밀려 신저가를 경신했다. 최근 반도체 수출 부진과 D램 가격 하락 등 업황이 침체됐고, 애플 실적 전망치마저 하향조정되면서 투자 심리가 더욱 위축된 상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